President Moon reaffirms welfare policy

President Moon Jae-in has reiterated his position on South Korea’s welfare policies. And this is him on Thursday during the meeting with his top aides.

“I believe the government’s top priority is to protect the people’s lives and safety.”

President Moon referred to his meeting a few days ago with the victims of the toxic humidifier disinfectant, as well as plans to reform the state-run health care system, which he announced on Wednesday. The president also mentioned raising the monthly state pension for senior citizens.

 

 

문재인 대통령은 복지정책에 대해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모습입니다.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 정책으로 삼아야 합니다. “

문 대통령은 며칠 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과 면담 및 지난 9일 발표한 건강보험제도 개편을 회의에서 언급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노인들의 매달 연금 인상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Pres. Moon to improve and reform state-run health care to lower medical expenses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one of the capital’s biggest general hospitals, to explain his healthcare system reform plans. Some of the changes include a longer list of treatments covered by the state and revising co-pays to cater to lower income earners. Hwang Hojun fills us in.

On a visit to Seoul St. Mary’s Hospital Wednesday afternoon, President Moon met with patients there, and gave a speech on his plans to reform the nation’s healthcare system.

President Moon pointed to four major things he wants to accomplish. First and foremost, to expand the range of treatments covered by state-run insurance. As of now, if a procedure is not on the government’s list, the cost falls flat on the patient. But the President says, under his government’s plan, unless a treatment is clearly unrelated to a person’s health, like cosmetic surgery, they will all be covered. The government will also bring down the upper limit on an individual’s co-pay, especially for those in the lower 30 percent income bracket, down to about 900 U.S. dollars a year.

Plus, the President said, emergency financial support worth up to 20 million won, or about 18 thousand dollars, will be available to those in the bottom half of income groups who contract a severe illness. The reform is expected to lower the medical expenses of an average person by 18 percent and by nearly 50 percent for those in the lower income brackets.

As for the cost, the President said the new benefits will require more than 27 billion dollars over the next five years. According to the Blue House, about 9 billion will come from profits accumulated up ’til now from the operation of the healthcare fund and the government will shoulder the rest.

As for concerns that insurance premiums will rise under the President’s plan, he vowed to keep them at a minimum, saying he’ll ensure they rise no faster than the average rate over the past ten years.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의 대형 병원 중 한 곳을 방문해 건강보험제도 개편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번 개편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및 저소득층의 본인부담금 경감이 포함됩니다. 황오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9일 오후 서울 카톨릭 대학교 성모 병원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환자들과 만남을 가지며 건강보험 제도 개편안에 대해 연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네 가지 전략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첫째로 국가가 보장하는 건강보험의 보장성을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는 보험 적용 대상이 아니면 비용 전액을 환자가 부담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개편안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미용 성형 같이 명백하게 환자의 건강과 관련이 없는 것이 아니라면 전부 국가가 보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본인 부담 상한액을 인하하며 특히 하위 30% 저소득층의 연간 본인부담 상한액을 100만원 (미화 900달러) 낮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최대 2000만원 (미화 18,000 달러)까지 하위 50% 저소득층에게 응급의료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개편으로 1인당 국민 부담 평균 의료비는 약 18% 감소하고 저소득층의 경우 50% 가까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의료비 관련, 대통령은 향후 5년 동안 270억 달러 이상의 재원이 조달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청와대는 그 동안 쌓인 약 90억 달러의 건강보험 누적 흑자를 활용하고 나머지는 국가가 감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건강보험 개편안에 따른 보험료 인상 우려가 커지자 문 대통령은 지난 10년 동안의 보험료 인상이 평균보다 높지 않도록 최소한으로 인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Useful words and expressions:

1.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다

to include a longer list of treatments covered by the state

to expand the range of treatments covered by state-run insurance

2. 환자가 전액 부담하다

the cost falls flat on the patient

3. 본인부담 상한액을 낮추다

to bring down the upper limit on an individual’s co-pay

4. 하위 30% 저소득층

those in the lower 30 percent income bracket

5. 하위 50% 저소득층

those in the bottom half of income groups

 

 

North Korea threatens to launch ballistic missile strike near Guam

 

North Korea says it has Guam in its crosshairs. The regime has threatened to fire ballistic missiles near the U.S. territory in response to two U.S. strategic bombers being deployed from the island for military drills earlier this week. In an announcement on its state media, a spokesperson for the North Korean military said it was “carefully examining” a plan to launch a strike using its medium-range missile, the Hwasong-12. This action is said to be in order to “neutralize” the drills carried out by U.S. military from the island, and that it was ready at any moment on the order of Kim Jong-un. Guam, located in the Western Pacific, is home to several U.S. military bases and facilities. South Korean defense officials have confirmed that two B-1B bombers from Guam’s Anderson Air Force Base DID fly over the peninsula in a combined-exercise with South Korean jets on Tuesday, but no prior notice had been given.

 

 

 

북한은 괌이 미사일 타격 범위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번 주 초 미 전략폭격기 두 대가 군사훈련을 실시하자 괌 주변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군 대변인은 국영방송에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인 화성-12를 발사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군사훈련을 중단하기 위해 이 같은 행동을 취하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명이 내려지면 언제든지 발사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태평양에 위치한 괌은 일부 미군 기지 및 군사시설의 중심입니다. 한국군 당국은 지난 8일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온 B-1B 폭격기 두 대가 한국의 전투기와 함께 한반도 상공에서 합동훈련을 했지만 이에 대한 사전 통지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Useful words and expressions:

  1. 미사일타격범위: in its crosshairs
  2. 군사훈련: military drill
  3. 합동훈련: a combined exercise
  4. 전폭기: strategic bombers / B-1B bombers
  5. 탄도미사일로 발포하다: to fire ballistic missiles
  6. 중장거리 미사일로 공격하다: to launch a strike using its medium-range missile

Independent counsel demands 12 years in prison for Samsung’s de facto leader Lee Jae-yong

 

Prosecutors have demanded 12 years in prison for the 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Lee Jae-yong for allegedly bribing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confidante Choi Soon-sil in the corruption scandal that brought down the previous administration. Lee Jiwon has this report.

After 53 hearings where 59 witnesses testified in the trial of Samsung Group’s de facto leader Lee Jae-yong, a special prosecutors’ team requested on Monday a 12-year jail term for the heir on bribery and embezzlement charges. Special prosecutor Park Young-soo’s independent counsel team, formed specially to investigate a massive corruption scandal that led to the country’s first ever impeached president, demanded the jail sentence at Lee’s final trial held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pecial prosecutor Park said the scandal is a typical corruption case involving politics and business, and that it greatly damaged the nation’s economic democracy and constitutional values.

The Samsung heir allegedly gave or planned to give a total of 38-million U.S. dollars to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longtime confidante Choi Soon-sil in various forms, including donations to Choi’s organizations and a sponsorship of the equestrian training of Choi’s daughter. The independent counsel believes the money was in exchange for Park’s support and to secure the vote of the state-run National Pension Service, a major stakeholder in Samsung C&T in favor of merging with another branch of Samsung Group, Cheil Industries. The strategy helped Lee become the largest shareholder of the newly merged entity, which in turn holds a controlling stake in the group’s most important business, Samsung Electronics. Besides bribery and embezzlement, Lee is also charged with diverting assets overseas, concealing the gains from a criminal act and committing perjury.

The special prosecutors’ team also demanded jail terms between 7 to 10 years for four other Samsung executives and officials. The final verdict is to be delivered on August 25th, and the ruling is likely to have a critical impact on the ongoing trials of former President Park and her confidante Choi.

 

 

 

 

특검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오랜 친구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게 12년을 구형했습니다. 이번 부패 스캔들로 박 전 대통령이 물러났습니다. 이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53회의 재판과 59명이 증인이 참석한 삼성 그룹의 실질적인 지도자 이재용 부회장의 공판에서 특검은 뇌물공여 및 횡령 혐의로 이 부회장에게 12년을 구형했습니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탄핵된 박 전 대통령의 부패 스캔들을 수사하기 위해 출범한 박영수 특검팀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이 부회장의 마지막 공판에서 재판부에 12년 형을 요청했습니다. 박 특검은 전형적인 정경유착에 따른 부패 범죄로 경제 민주화와 헌법적 가치를 크게 훼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회장은 최 씨가 주도한 재단 후원 및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 훈련 후원을 포함 다양한 경로를 통해 총 400억원대의 (미화 3,800만 달러) 뇌물을 박 전 대통령과 최 씨에게 건네 주거나 건네 줄 계획이라는 혐의를 받았습니다. 특검은 박 전 대통령 후원을 포함해 삼성물산의 대주주인 이 부회장이 제일모직과의 합병을 위한 국민연금의 투표권을 유지하기 위해 뇌물을 공여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두 기업의 합병으로 최대주주가 된 이 부회장은 삼성그룹의 주축인 삼성전자의 지배지분을 소유하게 되었습니다. 뇌물공여 및 횡령 이외에도 이 부회장은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은닉, 위증으로 기소되었습니다.

또한 특검팀은 4명의 삼성 임원들에게 7년에서 10년의 징역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오는 25일 선고할 예정이며 박 전 대통령과 최 씨의 재판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Chinese FM urges North Korea to stop missile and nuclear provocations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urged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to refrain from conducting additional missile and nuclear tests. Just a matter of hours after the UN Security Council unanimously approved tough new sanctions on the regime, Minister Wang sat down with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Ri Yong-ho on the sidelines of the ASEAN meetings in Manila. The Chinese diplomat, in what he called in an in-depth conversation with Ri, said he issued a standard statement calling on the two Koreas and the U.S. to exercise restraint and make the right choices. In regards to the North returning to the six-party nuclear talks, Wang said although it won’t be easy to bring Pyongyang back to the table, dialogue is the sole and the most accurate way to solve the issue.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북한에 더 이상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체택한지 얼마 되지 않아 왕 부장은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과 필리핀의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 회담에서 양자 회담을 개최했습니다. 리 외무상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는 왕 부장은 한반도와 미국에 대해 긴장 고조 행위를 자제하고 올바른 선택을 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놓았습니다. 북한의 6자 회담 참석 가능성에 대해 왕 부장은 북한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데려 오는 것은 쉽지 않겠지만 대화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가장 유일하고 정확한 길이라고 밝혔습니다.

Government will announce plans to curb speculation in real estate marke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ill announce a set of real estate control measures later today, in response to growing signs the housing market is becoming overheated, the second already under the new Moon administration. The government has hinted it would take steps to counter speculative investors, who own multiple residential properties. Earlier in June, the government imposed stricter loan regulation on several real estate hotspots around the country that had seen steep, recent price gains. The government says it has detected signs of price distortions in the market caused by speculation, which is making it more difficult for young people to purchase a home. The measures will be revealed following a meeting between officials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the government.

 

 

부동산 시장이 과열 조짐을 보이자 정부는 오늘 중으로 부동산 대책을 내놓을 방침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벌써 두 번째입니다. 정부는 여러 채의 주택을 보유한 투기꾼을 잡기 위한 대책을 내놓는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정부는 6월 일부 급격한 가격 상승을 보여온 지역에 강력한 규제를 적용했습니다. 정부는 투기로 인한 가격왜곡현상 있기 때문에 젊은이들의 집 구매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여당과 정부는 당정 협의를 거친 후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Tokyo calls for ‘comfort women’ deal to be respected as Seoul begins review

 

Earlier this week, South Korea launched a task force to take another look at a controversial deal signed with Japan to settle the issue of Tokyo’s wartime sexual enslavement of Korean women. And now Tokyo has responded, albeit indirectly. At a regular briefing Tuesday, Japanese Chief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said it’s important the bilateral agreement be “sincerely implemented.” Suga refrained from commenting on the task force itself, but said the agreement reached in 2015 is final, irrevocable and should be respected. Japanese media have reported that revising or annulling the deal could hurt bilateral relations.

 

https://www.youtube.com/watch?v=Pmkbtsl02TM

 

이번 주 초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해결을 위해 한일 합의를 검토할 태스크포스 (TF)를 출범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간접적으로 반응했습니다.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 장관은 한일 합의는 착실히 이행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TF에 대해서 말을 아꼈지만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2015년 한일합의는 시행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한일 합의가 수정 또는 파기된다면 양국관계가 악화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