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ex-health minister sentenced to 2.5 years in jail for swaying Samsung merger

A local court has sentenced Korea’s former health minister to two-and-a-half years behind bars for using his sway to push through the highly controversial merger of two Samsung affiliates, which played a big part in the corruption scandal that ousted Korea’s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Moon Hyung-pyo, then health and welfare minister, was found guilty of exerting his power to pressure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o support the merger between Samsung C&T and Cheil Industries in 2015.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ruled that Moon “severely violated the independence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he merger was allegedly a key step for heir apparent Lee Jae-yong, who’s also jailed on bribery charges, to cement his power in Samsung group. The court also sentenced former NPS chief investment officer Hong Wan-sun for dereliction of duty and for causing excessive losses to the pension fund.

 

 

 

삼성 계열사 합병 논란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로 전직 보건부 장관에게 2년 6개월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계열사 합병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끈 국정농단 스캔들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찬성하도록 압력을 넣은 혐의로 문형표 전 보건부복지장관이 유죄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문 전 장관에 대해 “국민연금공단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판결했습니다. 이번 합병은 뇌물공여혐의로 구금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그룹 내에서 지배력을 확고히 다질 핵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재판부는 홍완선 국민연금 전 기금운용본부장에게도 국민연금에 손실을 끼친 배임혐의로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National Assembly Speaker to meet with Japanese PM

 

Korea’s National Assembly Speaker Chung Sye-kyun has embarked his three-day visit to Japan today. During his stay, Chung is set to discuss pending issues as well as seek to boost parliamentary cooperation between the two sides. Chung will also mee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 where he will likely stress the importance of the two country’s partnership for peace and development in the region. He will also meet with Japanese parliament leaders and discuss measures to solve North Korea’s nuclear issue, as well as discuss ways to boost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parliaments.

 

 

정세균 국회의장은 2박3일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일본 방문 기간 동안 정의장은 현안 문제를 포함해 한일 양국의 의회간 협력에 대해 논의할 예정할 예정입니다. 또한 정의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만나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발전을 위한 한일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북핵 문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일본 의회 지도자들과 면담을 갖고 양국 의회간 교류 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합니다.

South Korea’s agriculture minister urges vigilance against latest bird flu outbreak

 

South Korea’s agriculture minister has urged local authorities to take all necessary measures, in order to halt the spread of the country’s latest avian influenza outbreak. The highly contagious H5N8 virus has been discovered at chicken farms in Jeju Island and Jeollabuk-do Province, prompting the government to suspend all sales of live poultry nationwide. It also raised its bird flu warning to “severe”, the second-highest level in its four-tier system. Following the outbreak, more than 10,000 ducks and chickens from 14 farms have been culled in Jeju alone.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최근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 (AI)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에게 모든 수단을 동원하라고 촉구했습니다. H5N8형 고병원성 AI는 제주도 및 전라북도 지역의 농가에서 발견되었으며 정부는 살아있는 가금류 판매를 전국적으로 금지했습니다. 또한 농식품부는 총 4단계인 AI 위기경보를 두 번째로 높은 “경계”로 격상했습니다. AI가 발생한 후 제주에서만 14곳의 농가에서 만 마리가 넘는 닭과 오리가 살처분 되었습니다.

President Moon’s national security adviser says S. Korea to assess environmental impact of THAAD deployment

 

President Moon Jae-in’s national security adviser has admitted that the full installation of the U.S. THAAD missile defense battery in South Korea could take longer than expected. Chung Eui-yong ,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suggested on Thursday that Seoul was seeking a full-scale environmental impact study, before further progress is made in the deployment. Chung’s remarks came upon his arrival in Washington, where he’s due to hold talks with senior U.S. officials, and make arrangements for a summit between Presidents Moon and Trump. The THAAD battery in Korea achieved initial operational capability in late April with two launchers, and four additional launchers have since arrived to beef up the system.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완료까지 예상보다 시간이 더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안보실장은 1일 (목요일) 사드 배치를 완료하기에 앞서 철저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실장은 미국 워싱턴 DC를 찾으며 이 같이 밝혔고 미국 고위인사들과 만나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4월 말 사드 발사대 2기가 들어왔으며 시스템 보강을 위해 4기가 추가 반입되었습니다.

Prosecutors question daughter of former president’s key confidante

 

Chung Yoo-ra, the daughter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s key confidante, has spent her first night behind bars after eight hours of intense questioning, following her return from Denmark on Wednesday. Chung, whose mother is at the heart of a corruption scandal that led to Park’s impeachment, was grilled by investigators at the Seoul Central Prosecutors’ Office, until well past midnight. Prosecutors will question Chung once again later today, and are expected to issue a warrant for her arrest, by early Friday morning. Chung’s mother Choi Soon-sil could face up to seven years in prison, after prosecutors recommended the sentence at her latest trial hearing on Wednesday.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오랜 친구 최순실 씨의 딸인 정유라 씨는 31일 (수요일) 덴마크에서 귀국 후 8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구금 상태에서 첫번째 밤을 보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끈 국정농단 사건의 중심에 선 최 씨의 딸인 정 씨의 조사는 중앙지검 청사에서 자정 무렵까지 진행되었습니다. 검찰은 오늘 정 씨에 대한 조사를 벌인 후 2일 (금요일) 오전까지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입니다. 31일 열렸던 공판에서 검찰이 구형한대로 정 씨의 모친 최 씨는 최대 징역 7년을 언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Moon, Abe reaffirm stance against North Korea provocation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called President Moon Jae-in on Tuesday to express concerns over North Korea’s missile launches. During the 15-minute phoner, both leaders re-affirmed Pyongyang’s provocations should not be tolerated.

“Prime Minister Abe said to President Moon that China’s economic pressure and the U.S. military force are the only way to make North Korea act seriously and that it’s not a time for dialogue.”

President Moon agreed that it’s not the time for talks, and pointed out the need to increase pressure and sanctions. He added the ultimate goal of sanctions is to bring Pyongyang to the negotiation table for a complete halt of its nuclear program. The two leaders concluded they would seek more two-way dialogue for close cooperation.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0일 (화요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15분간의 전화통화에서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은 용납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중국의 대북 경제압박과 미국의 군사력만이 북한을 신중히 처신하게 만들 것이며 지금은 북한과 대화를 할 시기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도 지금은 북한과 대화를 할 시기가 아니라는 데 동의했으며 북한에 대한 제재와압박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제재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위한 협상 테이블에 북한을 끌어내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두 정상은 긴밀한 협력을 위해 양자간 대화를 자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Seoul says Japan must acknowledge majority of Korean public cannot accept landmark agreement

 

The United Nations is downplaying its Secretary-General’s comments supporting the flawed Seoul-Tokyo agreement on wartime sex slavery issue. In response, Korea’s foreign ministry stated the two sides should work to overcome the issue wisely. Connie Kim has the full story.

The United Nations is clarifying Japanese media reports that say the UN Secretary-General has expressed support for a landmark agreement between Seoul and Tokyo over Japan’s wartime sex slavery issue. On the sidelines of the G7 summit in Ital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d stressed the importance of complying with the deal while Secretary-General Antonio Guterres said he supports and welcomes it. Responding to such reports, a UN spokesperson said Guterres agrees this is a matter to be solved by an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Secretary General did not pronounce himself on the content of the agreement but on the principle that is up to both Korea and Japan to define the nature and the content of the solution for this issue.

Under a new administration, Seoul’s foreign ministry has for the first time stated its stance on the matter: that the two governments should overcome the problem wisely through joint efforts acknowledging the fact that the majority of the public doesn’t approve the agreement. This is in echo of President Moon Jae-in’s basic stance on the accord, which he underscored during his first phone conversation with his Japanese counterpart.

And to support the new Korean administration’s push, the UN Committee against Torture this month recommended revising the deal pointing that it failed to “provide redress and repatriation” including compensation to the victims. Japan has rebutted the recommendation claiming the deal is final and irreversible and there is no evidence the victims were forced into sexual slavery, raising speculation the historical issue between the two sides will not be solved easily.

 

 

유엔은 결함투성이인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유엔사무총장 발언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한일 양국이 현명하게 극복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Connie Kim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측은 일본 언론이 보도한 유엔총장의 한일 위안부 합의 지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서 유엔 총장과 따로 회동을 가진 아베 일본총리는 “한·일 양국이 합의를 준수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합의를 지지하고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유엔 대변인은 구테흐스 총장이 한일 간 합의에 따라 해결할 사안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합의 내용에 대해 동의한 것이 아니라 위안부 해법의 성격과 내용을 규정하는 것은 한일 양국에 달렸다는 원칙에 동의한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면서 외교부는 이 건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한국 국민들의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는 사실을 일본이 받아들이고 협력을 통해 한일 양국이 이 문제를 현명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의 첫 전화통화에서 강조한 위안부 합의안에 기본적인 입장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공약을 뒷받침 하듯이 이번 달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합의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 및 배상이 불충분하다”며 한일 합의 내용의 개정을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위안부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위원회의 권고를 묵살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일 양국의 합의는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