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ges lag behind rate of economic growth: Finance ministry

 

Wages in Korea haven’t been growing at the same pace as the economy for the last five years, according to data from the finance ministry. In companies that employ five or more full-time workers, monthly wages grew at an average rate of two-point-four-six percent, while the country’s economy expanded by two-point-eight percent. The chasm deepens over a 15-year frame. While the GDP grew more than four percent from the year 2000 to 2016, real income only grew two-and-a-half percent. Experts say businesses need to distribute their earnings more evenly to ensure wages keep up with inflation.

 

 

기획재정부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임금 상승속도가 경제성장 속도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인 이상 사업체 정규직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2.46% 증가하는 동안 경제는 2.8% 성장했습니다. 지난 15년동안 이 같은 격차는 더욱 커졌습니다. 2000-2016년 국내총생산 (GDP) 성장률은 4%이상이었지만 실질임금 증가율은 2.5%에 그쳤습니다. 전문가들은 물가상승에 맞춰 기업들이 수익을 골고루 분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S. Korea’s tourism revenue sinks on China’s THAAD retaliation

 

China’s economic retaliation against South Korea over the government’s decision to deploy a U.S. missile defense system here has taken a gigantic toll on the country’s tourism industry. Data released by the Bank of Korea shows tourism revenue slumped by around eleven percent to just under one billion U.S. dollars in April from more than 1.1 billion dollars the month prior. The plunge is largely attributed to Beijing’s decision to ban group package tours to South Korea in protest over Seoul’s deployment of the THAAD missile defense system.

To give you an idea of the level of damage caused, April’s tourism revenue was the lowest since July 2015 when South Korea was in the grips of the MERS outbreak, which scared thousands of tourists away. China claims THAAD is a threat to its national security because of its radar systems which could potentially detect Chinese military activity.

 

 

 

 

한국정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의 경제적 보복이 한국 관광업계에 큰 타격을 안겨줬습니다. 한국은행의 통계에 따르면 4월 관광수지는 약 11% 감소한 10억 달러를 밑돌았으며 11억 달러가 넘었던 전달보다 감소했습니다. 한국의 사드배치 결정으로 중국정부가 항의의 뜻으로 한국으로의 단체 관광을 전면 금지하면서 수치가 하락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관광수지 적장에 대한 이해를 돕자면, 4월 관광수지는 메르스 (중동호흡기증후군) 발생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어졌던 2015년 7월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중국은 레이더 시스템으로 인해 중국의 군사활동이 감지되기 때문에 사드 배치는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Chinese tourists to Korea fell 47% in April y/y, but overall numbers rise

 

April was good month for South Korea’s tourism industry. According to data from the transport ministry on Sunday, some 8.7 million foreign tourists visited the nation last month up roughly 3.8  percent from a year earlier. Tourists from China declined by almost half on-year: from 1.7 million to just 900,000. That can be chalked up to Seoul’s decision to deploy THAAD. The U.S. anti-missile system deemed a necessary protection against Pyongyang’s threats is perceived as a security threat by Beijing, leading China to carry out retaliation measures including a virtual travel ban to South Korea. But the boost in visitors from Japan and Southeast Asian nations easily made up for that loss.

 

 

 

4 한중 여행객 47% 감소에도 전체 관광객 늘어나

한국관광업계에 있어 4월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전년 동월대비 약 3.8% 늘어난 870만명의 외국 관광객들이 한국을 찾았습니다. 1년 기준으로 중국 관광객들은 170만명에서 90만명으로 거의 절반이 감소했습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로 중국 관광객이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중국은 북한의 위협을 막기 위한 사드 배치를 중국에 대한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가상여행을 포함해 한국 관광을 전면 금지시키는 경제보복을 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및 동남아시아 관광객 증가로 중국 관광객 감소를 상쇄했습니다.

Korea’s contents sector expects thaw in Seoul-Beijing relations through less business damages recently

 

South Korean businesses in China have been hurt in recent months due to the fallout over Seoul’s decision to deploy the THAAD anti-missile battery, a move Beijing opposes. But such reports, at least in the cultural content sector, have suddenly stopped, raising expectations about a possible thaw in relations. According to Korea’s culture ministry, since March 16th — when the Chinese authorities banned sales of group tours to Korea — there have been 56 cases of business damages reported in the content sector. But none since May 1st. Plus, it’s been decided that a Korean musical performance will be held in Beijing starting late June, and a Chinese music website restored its K-pop chart. Still, some say Korean cultural content may not be as popular in China as before, with Beijing making moves to protect its own content industry.

 

 

 

한국 정부가 중국이 반대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사드) 한반도에 배치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그 여파로 최근 중국 내 한국 업체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피해신고가 적어도 문화 콘텐츠 분야에서 갑자기 사라짐에 따라 한중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관광을 금지한 3월 16일부터 콘텐츠 분야에 56건의 피해 신고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5월 1일부터 단 한 건의 피해신고가 없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국의 음악 공연이 중국에서 6월 말부터 열릴 예정이며 중국의 뮤직 웹사이트에서 K-pop 차트가 복구되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의 자국 문화 콘텐츠 산업을 보호하려는 움직임 때문에 한국의 문화 콘텐츠가 예전처럼 인기를 끌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3대 음원 사이트, QQ뮤직, 한류, 한국드라마, 바시티파이브, 뮤지컬 , 빨래, 다윈극장, Korea drama, 한류, 한국드라마 

 

 

 

중국 3대 음원 사이트, QQ뮤직, 한류, 한국드라마, 바시티파이브, 뮤

Korean economy grew 2.7% in 2016, just shy of government’s target

 

Our top story this morning. Korea’s economic report card for 2016 is out. The local economy grew 2.7 percent last year from a year earlier. It falls just short of the government’s target of 2.8 percent. The Bank of Korea says the local economy has logged growth in the sub-one percent range for the past five quarters. The central bank attributes the slowdown to an overall decline in domestic spending amid sluggish global demand.

According to preliminary data, Korea’s economy rose 0.4 percent in the October to December period, slowing from a 0.6 percent on-quarter expansion three months earlier. Gross domestic income, however, jumped 0.6 percent in the final quarter of 2016, compared to a 0.4 percent decline the quarter before.

 

 

 

오늘 아침 주요 뉴스입니다. 2016년 한국경제성장률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지난해 국내경제성장률은 전년대비 2.7% 증가했습니다. 정부의 성장률 목표인 2.8%에 약간 못미칩니다. 한국은행은 국내경제가 5분기 연속 1%이하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은은 글로벌 수요 부진으로 인한 내수 지출의 전반적 감소가 국내경제성장률둔화의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예비(기초)자료에 따르면 한국경제는 지난해 4분기(10-12월)에 0.4% 성장해 지난 분기의 0.6% 성장에 비해 둔화되었습니다. 하지만 작년 4분기 실질국내총생산은 0.4% 감소한 3분기에 비해 0.6%나 증가했습니다.

OPEC agrees first oil output cuts since 2008

 

The Organization of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 or OPEC reached an agreement on oil output cuts. A delegate who chose to remain anonymous said after weeks of negotiations, OPEC agreed to reduce the production ceiling at 32.5 million to 33 million barrels per day which is down from current levels of 33.6 million. This is the organization’s first oil cut since 2008. While specific details of the agreement are not clear yet, the source added that the agreement was in line with an accord reached in Algiers back in September.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원유 생산 감축에 합의했습니다. 익명의 오펙 대표는 수주간의 협상 끝에 원유 생산량을 현재 하루 3360만 배럴에서 3250만에서 3300만 배럴로 낮추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오펙은 원유감산에 합의했습니다. 합의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9월 알제리의 수도 알제에서 도달한 합의와 같은 맥락이라고 전했습니다.

 

 

Korean real estate fund face looming challenges of explosive growth by foreign ones

 

There may come a time when domestic real estate investment funds are dwarfed by foreign ones if the current trend continues. According to the Korea Financial Investment Association, as of the end of last month, there were 262 such overseas funds with combined assets of some 17 billion dollars. That’s a 35 percent and 55 percent surge, respectively, compared to last year.
They’ve grown prolifically since 2006 when Korea first opened the doors to such investment — there were only 7 foreign real estate funds at the time. With the net asset of local real estate funds standing at around 20 billion dollars, analysts say it’s likely foreign ones will take the lead soon, as there are few signs of slowing down. But investors are advised to observe caution and be wary of x-factors like the looming rate hike by the U.S. fed

 

 

현재 추세를 이어간다면 해외 부동산펀드가 국내 부동산펀드를 추월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으로 해외부동산펀드는 262개, 전체 자산규모는 170억 달러에 달합니다. 이는 전년대비 각각 35%, 55% 폭증한 것입니다.

부동산 투자에 대한 문호를 개방한 2006년이래 당시 7개에 불과했던 부동산 펀드들은 이제는 왕성한 성장을 이뤘습니다. 현재 국내부동산펀드의 순자산 규모는 약 200억 달러로서 아날리스트들은 국내 펀드에 보이는 몇몇 저성장 조짐 때문에 해외투자펀드에 곧 추월 당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주의 깊게 관망할 것과 미국 연준이의 금리 인상 등의 예측 불가능한 요소에 대해 조심할 것을 권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