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pendent counsel demands 12 years in prison for Samsung’s de facto leader Lee Jae-yong

 

Prosecutors have demanded 12 years in prison for the 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Lee Jae-yong for allegedly bribing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confidante Choi Soon-sil in the corruption scandal that brought down the previous administration. Lee Jiwon has this report.

After 53 hearings where 59 witnesses testified in the trial of Samsung Group’s de facto leader Lee Jae-yong, a special prosecutors’ team requested on Monday a 12-year jail term for the heir on bribery and embezzlement charges. Special prosecutor Park Young-soo’s independent counsel team, formed specially to investigate a massive corruption scandal that led to the country’s first ever impeached president, demanded the jail sentence at Lee’s final trial held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pecial prosecutor Park said the scandal is a typical corruption case involving politics and business, and that it greatly damaged the nation’s economic democracy and constitutional values.

The Samsung heir allegedly gave or planned to give a total of 38-million U.S. dollars to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longtime confidante Choi Soon-sil in various forms, including donations to Choi’s organizations and a sponsorship of the equestrian training of Choi’s daughter. The independent counsel believes the money was in exchange for Park’s support and to secure the vote of the state-run National Pension Service, a major stakeholder in Samsung C&T in favor of merging with another branch of Samsung Group, Cheil Industries. The strategy helped Lee become the largest shareholder of the newly merged entity, which in turn holds a controlling stake in the group’s most important business, Samsung Electronics. Besides bribery and embezzlement, Lee is also charged with diverting assets overseas, concealing the gains from a criminal act and committing perjury.

The special prosecutors’ team also demanded jail terms between 7 to 10 years for four other Samsung executives and officials. The final verdict is to be delivered on August 25th, and the ruling is likely to have a critical impact on the ongoing trials of former President Park and her confidante Choi.

 

 

 

 

특검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오랜 친구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게 12년을 구형했습니다. 이번 부패 스캔들로 박 전 대통령이 물러났습니다. 이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53회의 재판과 59명이 증인이 참석한 삼성 그룹의 실질적인 지도자 이재용 부회장의 공판에서 특검은 뇌물공여 및 횡령 혐의로 이 부회장에게 12년을 구형했습니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탄핵된 박 전 대통령의 부패 스캔들을 수사하기 위해 출범한 박영수 특검팀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이 부회장의 마지막 공판에서 재판부에 12년 형을 요청했습니다. 박 특검은 전형적인 정경유착에 따른 부패 범죄로 경제 민주화와 헌법적 가치를 크게 훼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회장은 최 씨가 주도한 재단 후원 및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 훈련 후원을 포함 다양한 경로를 통해 총 400억원대의 (미화 3,800만 달러) 뇌물을 박 전 대통령과 최 씨에게 건네 주거나 건네 줄 계획이라는 혐의를 받았습니다. 특검은 박 전 대통령 후원을 포함해 삼성물산의 대주주인 이 부회장이 제일모직과의 합병을 위한 국민연금의 투표권을 유지하기 위해 뇌물을 공여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두 기업의 합병으로 최대주주가 된 이 부회장은 삼성그룹의 주축인 삼성전자의 지배지분을 소유하게 되었습니다. 뇌물공여 및 횡령 이외에도 이 부회장은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은닉, 위증으로 기소되었습니다.

또한 특검팀은 4명의 삼성 임원들에게 7년에서 10년의 징역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오는 25일 선고할 예정이며 박 전 대통령과 최 씨의 재판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