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will push for strong UN sanctions on N. Korea: S. Korea’s FM

 

South Korea will be pushing for strong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on the heels of North Korea’s second long-range ballistic missile launch in less than a month.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holding an emergency meeting with senior ministry officials, directed them to pour their efforts into arranging a swift UN Security Council meeting and bringing out strong response measures from the United Nations. Kang said she will use the upcoming ASEAN Regional Forum, the only multilateral conference North Korea takes part in, to discuss ways to prevent provocations and send strong warnings on Pyongyang. It has been confirmed North Korea will be attending, with attention set on whether Kang will hold a one-on-one with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Ri Yong-ho.

 

 

 

한국 정부는 한 달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북한이 두 번째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강력한 제재를 촉구할 예정입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긴급 간부 회의를 열어 유엔안보리 회의 소집 및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가 도출되도록 노력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한 강 장관은 북한이 유일하게 참여하는 다자 회의인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을 통해 도발 억제 방안을 협의하고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아세안 포럼 참석의사를 전달했기 때문에 강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교상의 일대일 회담 여부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Former CEO of Oxy Reckitt Benckiser Korea sentenced to 6 years

 

The Seoul High Court handed down a six year sentence to a former Oxy executive. Reckitt Benckiser Korea CEO Shin Hyun-woo will spend 6 years behind bars for accidental homicide by negligence. From 2005 to 2010, the company manufactured and sold toxic humidifier disinfectant which took 73 lives and left a-hundred-81 people with permanent lung damage. Restricted chemical PHMG was used in the product without conducting proper safety tests. The court upheld the original verdict, but reduced his sentence to six years after taking into account the company’s measures to try and compensate the victims.

 

 

서울고등법원은 옥시 전 대표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신현우 전 옥시레킷벤키져 대표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6년형을 언도 받았습니다. 2005년에서 2010년까지 옥시는 독성이 있는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판매했으며 이로 인해 73명이 목숨을 잃고 181명이 평생 폐질환을 앓게 되었습니다. 안전성 검증도 거치지 않고 금지된 PHMG 화학성분을 가습기 살균제에 사용되었습니다. 서울고법은 1심은 유지했지만 옥시 측이 피해 보상에 적극 노력한 점을 참작해 6년으로 감형했습니다.

Supreme Court permits live broadcasting of high profile sentencing hearings from Aug. 1

 

The trial of Park Geun-hye, the first democratically elected South Korean president to be impeached may be seen live on TV. The Supreme Court announced starting from August, the first and second sentencing hearings of high-profile cases may be televised live, regardless of the defendant’s consent. Under the revised rule, broadcasting of each case will be decided by the presiding judge or judges, who will determine whether the case is in the public’s interest. Currently, any kind of recording or live coverage of court proceedings is prohibited once hearing starts. The sentencing hearing for the bribery case involving the disgraced leader, set to take place in October, could be opened to the public, along with the bribery trial for Samsung’s de facto leader, Lee Jae-yong.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처음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을 TV에서 볼 수 있게 됩니다. 대법원은 피고인의 동의 없이 8월부터 주요 재판의 1.2심 선고를 생중계 할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개정된 규칙에 따르면 각 재판을 주관하는 재판부가 공익이 크다고 판단하면 중계방송을 허용하도록 했습니다. 현행법에 따르면 재판이 시작되면 재판 녹화나 생중계는 금지되었습니다. 10월에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관련 재판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 재판과 함께 공개될 수도 있습니다.

Head of Reconciliation and Healing Foundation resigns amid continued controversies on foundation’s programs

 

The head of the Seoul-based Reconciliation and Healing Foundation, Kim Tae-hyeon, expressed her wish to resign last week. The foundation was established to support wartime sexual slavery victims after the ‘comfort women’ deal was struck in 2015, but it’s known that Kim felt a tremendous burden while running the foundation. The foundation has been the source of much controversy with suspicions that it provided money to the victims without their consen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reviewing the 2015 deal and the foundation’s activities raising concerns that the core of ‘comfort women’ deal could be nullified. On Kim’s resignation, Japan’s Chief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emphasized that the foundation’s activities are not suspended and that Japan will continue its efforts to implement the deal and cooperate with the Korean government.

 

 

 

화해·치유재단의 김태현 이사장은 지난주에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2015년 위안부 합의에 따라 피해자 지원을 위해 재단이 설립되었지만 김 이사장은 재단을 운영하는 동안 상당한 부담감을 느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해·치유재단은 피해자 동의 없이 지원금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2015년 위안부 합의와 재단 활동을 점검하고 있으며 위안부 합의의 중점적 내용이 무효화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김 이사장의 퇴임으로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재단활동은 종료되지 않았으며 일본 측은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계속 한국 측과 협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Signs of N. Korea’s SLBM launch preparation detected

 

On the heels of their recent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launch, is North Korea now preparing to launch a submarine-based ballistic missile? Satellite imagery shows a Sinpo-class experimental ballistic missile submarine and a submersible test stand barge have been lined up together, and U.S.-based website 38 North has assessed these pictures as preparations for S-L-B-M launch. The North showed off their Pukguksong-3 missile in a photo celebrating the successful launch of their Hwasong -14 ICBM earlier this month, raising speculation it could be the next missile to be tested. While Pyongyang remains silent on Seoul’s proposal for military talks, there are concerns the North could forge ahead with another provocation.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발사(ICBM)에 이어 북한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준비하고 있는 것일까요? SLBM 탑재가 가능한 신포급 잠수함과 수중발사 실험용 바지선이 배치된 위성사진입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북한이 SLBM 발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이번 달 초 화성-14형 ICBM 발사 성공 축하 사진에서 북극성-3형을 담은 모습을 과시했으며, 이는 북한이 다음 미사일 실험을 준비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북한이 한국정부의 군사회담제안에 묵묵부답이 가운데 북한이 추가 도발을 준비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South Korea preparing to request military talks with North Korea: official

 

South Korea is likely to request military talks with North Korea as early as this week, with the aim of halting mutual hostile actions. A government official, who asked not to be named, said Sunday that relevant ministries are discussing the plan. It comes a day after North Korea responded to President Moon Jae-in’s peace initiative to re-engage with Pyongyang — dubbed the Berlin Declaration. During a speech in the German capital this month, President Moon said the two sides should mutually halt hostile acts across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in line with the 64th anniversary of the signing of the Armistice Treaty on July 27th that ended the Korean War in 1953.

On Saturday, a commentary in the Rodong Sinmun, the North’s main state-run newspaper — criticized the overall content of the declaration, but said it was fortunate the Moon administration respects landmark joint declarations between the two Koreas. The commentary added that the first step to mend relations should be solving fundamental issues, such as military confrontation.

 

 

 

 

한국정부는 빠르면 이번 주안에 상호 적대행위중지를 위한 군사회담을 북한에 제안할 예정입니다. 익명의 정부 관계자는 16일 관련 부처들이 이 계획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재협상을 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내놓은 ‘신한반도 평화비전’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 북한이 반응한지 하루만의 일입니다. 이번 달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발표한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1953년 한국전쟁이 끝난 후 맺은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 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국영신문인 노동신문은 15일 논평에서 베를린 구상 내용을 비난했지만 문재인 정부가 남북의 휴전협정을 존중하는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남북관계 개선의 첫 걸음으로 군사적 대결 상태를 포함한 기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