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Abe reaffirm stance against North Korea provocation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called President Moon Jae-in on Tuesday to express concerns over North Korea’s missile launches. During the 15-minute phoner, both leaders re-affirmed Pyongyang’s provocations should not be tolerated.

“Prime Minister Abe said to President Moon that China’s economic pressure and the U.S. military force are the only way to make North Korea act seriously and that it’s not a time for dialogue.”

President Moon agreed that it’s not the time for talks, and pointed out the need to increase pressure and sanctions. He added the ultimate goal of sanctions is to bring Pyongyang to the negotiation table for a complete halt of its nuclear program. The two leaders concluded they would seek more two-way dialogue for close cooperation.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0일 (화요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15분간의 전화통화에서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은 용납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중국의 대북 경제압박과 미국의 군사력만이 북한을 신중히 처신하게 만들 것이며 지금은 북한과 대화를 할 시기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도 지금은 북한과 대화를 할 시기가 아니라는 데 동의했으며 북한에 대한 제재와압박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제재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위한 협상 테이블에 북한을 끌어내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두 정상은 긴밀한 협력을 위해 양자간 대화를 자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