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says Japan must acknowledge majority of Korean public cannot accept landmark agreement

 

The United Nations is downplaying its Secretary-General’s comments supporting the flawed Seoul-Tokyo agreement on wartime sex slavery issue. In response, Korea’s foreign ministry stated the two sides should work to overcome the issue wisely. Connie Kim has the full story.

The United Nations is clarifying Japanese media reports that say the UN Secretary-General has expressed support for a landmark agreement between Seoul and Tokyo over Japan’s wartime sex slavery issue. On the sidelines of the G7 summit in Ital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d stressed the importance of complying with the deal while Secretary-General Antonio Guterres said he supports and welcomes it. Responding to such reports, a UN spokesperson said Guterres agrees this is a matter to be solved by an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Secretary General did not pronounce himself on the content of the agreement but on the principle that is up to both Korea and Japan to define the nature and the content of the solution for this issue.

Under a new administration, Seoul’s foreign ministry has for the first time stated its stance on the matter: that the two governments should overcome the problem wisely through joint efforts acknowledging the fact that the majority of the public doesn’t approve the agreement. This is in echo of President Moon Jae-in’s basic stance on the accord, which he underscored during his first phone conversation with his Japanese counterpart.

And to support the new Korean administration’s push, the UN Committee against Torture this month recommended revising the deal pointing that it failed to “provide redress and repatriation” including compensation to the victims. Japan has rebutted the recommendation claiming the deal is final and irreversible and there is no evidence the victims were forced into sexual slavery, raising speculation the historical issue between the two sides will not be solved easily.

 

 

유엔은 결함투성이인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유엔사무총장 발언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한일 양국이 현명하게 극복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Connie Kim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측은 일본 언론이 보도한 유엔총장의 한일 위안부 합의 지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서 유엔 총장과 따로 회동을 가진 아베 일본총리는 “한·일 양국이 합의를 준수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합의를 지지하고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유엔 대변인은 구테흐스 총장이 한일 간 합의에 따라 해결할 사안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합의 내용에 대해 동의한 것이 아니라 위안부 해법의 성격과 내용을 규정하는 것은 한일 양국에 달렸다는 원칙에 동의한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면서 외교부는 이 건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한국 국민들의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는 사실을 일본이 받아들이고 협력을 통해 한일 양국이 이 문제를 현명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의 첫 전화통화에서 강조한 위안부 합의안에 기본적인 입장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공약을 뒷받침 하듯이 이번 달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합의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 및 배상이 불충분하다”며 한일 합의 내용의 개정을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위안부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위원회의 권고를 묵살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일 양국의 합의는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