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contents sector expects thaw in Seoul-Beijing relations through less business damages recently

 

South Korean businesses in China have been hurt in recent months due to the fallout over Seoul’s decision to deploy the THAAD anti-missile battery, a move Beijing opposes. But such reports, at least in the cultural content sector, have suddenly stopped, raising expectations about a possible thaw in relations. According to Korea’s culture ministry, since March 16th — when the Chinese authorities banned sales of group tours to Korea — there have been 56 cases of business damages reported in the content sector. But none since May 1st. Plus, it’s been decided that a Korean musical performance will be held in Beijing starting late June, and a Chinese music website restored its K-pop chart. Still, some say Korean cultural content may not be as popular in China as before, with Beijing making moves to protect its own content industry.

 

 

 

한국 정부가 중국이 반대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사드) 한반도에 배치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그 여파로 최근 중국 내 한국 업체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피해신고가 적어도 문화 콘텐츠 분야에서 갑자기 사라짐에 따라 한중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관광을 금지한 3월 16일부터 콘텐츠 분야에 56건의 피해 신고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5월 1일부터 단 한 건의 피해신고가 없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국의 음악 공연이 중국에서 6월 말부터 열릴 예정이며 중국의 뮤직 웹사이트에서 K-pop 차트가 복구되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의 자국 문화 콘텐츠 산업을 보호하려는 움직임 때문에 한국의 문화 콘텐츠가 예전처럼 인기를 끌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3대 음원 사이트, QQ뮤직, 한류, 한국드라마, 바시티파이브, 뮤지컬 , 빨래, 다윈극장, Korea drama, 한류, 한국드라마 

 

 

 

중국 3대 음원 사이트, QQ뮤직, 한류, 한국드라마, 바시티파이브, 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