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leading liberal candidates wrap up first campaign weekend

Turning to the run up to the May presidential election here in Korea. The two leading candidates detailed their pledges on the first campaigning weekend. Kim Ji-yeon compares how the two liberal nominees are stating their case to voters.

The left-leaning Democratic Party of Korea’s presidential nominee and frontrunner, Moon Jae-in, detailed his security pledges on Sunday at the National Assembly Memorial Hall. Under the title “A strong South Korea, a peaceful Korean peninsula,” Moon pledged to pursue a nuclear-free Korean peninsula by beefing up the nation’s defense capabilities and pushing for an early transfer o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from the U.S. to South Korea.

“I will not tolerate any military provocation from North Korea. I will make sure no war breaks out using all means of crisis management. Peace and security on the Korean peninsula must be guaranteed by the sovereign power of South Korea. We should not rely on any other force.”

Moon’s denuclearization talks follow a recent controversy over his refusal to label North Korea, South Korea’s main enemy.

Ahn Cheol-soo of the center-left People’s Party, trailing Moon in polls, delivered a speech at Gwanghwamun plaza in downtown Seoul on his “vision for a better future”. Ahn wooed voters arguing that he is the best person to bring about change to old-fashioned politics sharply divided by conservative and liberal ideals.

“This year’s presidential election is not about electing a conservative or a liberal. It’s about making this nation just again. Being a conservative or a liberal should not matter.”

Noting that the people’s demand for a better economy, job stability, and strong national defense against North Korea’s threats cut through ideological differences Ahn vowed to focus on these issues first and foremost, if elected president.

With detailed pledges on how they will make this country a better place to live, the two frontrunners wrapped up their first weekend on the campaign trail.

 

 

 

5월 대통령 선거에 대해 보도해드립니다. 유력 대선 후보 2인이 첫 주 공식 선거운동에서 구체적인 선거 공약을 밝혔습니다. 두 후보의 유권자 공약에 대해 김지연 기자가 비교해 보도해드립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일요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구체적인 안보공약을 밝혔습니다. “강한 대한민국, 한반도 평화” 라는 제목으로 문 후보는 국가안보능력강화와 미국으로부터 전시작전통제권을 조기 환수함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북한의 군사도발을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모든 위기관리방법을 동원해 전쟁을 막을 것입니다. 한반도 평화와 안보는 대한민국의 주도로 이뤄져야 합니다. 다른 국가에 기대지 않을 것입니다.”

문 후보의 비핵화 공약은 북한을 주적으로 간주하지 않는다는 최근 논란에 따른 것입니다.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를 바싹 추적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서울 광화문에서 “더 나은 미래 비전”이라는 이름으로 연설을 했습니다. 안 후보는 보수와 진보의 이념으로 나눠진 구시대적인 정치에 자신만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올해 대선은 보수나 진보를 뽑는 것이 아닙니다. 공정한 나라를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보수인지 진보인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국민이 원하는 더 나은 경제, 일자리 안정, 북핵 위협에 대한 강력한 안보 구축 등이 이념차이를 극복한다고 밝힌 안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이 문제에 우선적으로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두 유력 후보가 대한민국을 살기 좋은 곳을 만들기 위한 공약을 구체적으로 밝히면서 첫 주 선거 유세를 마무리 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