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orders for Apple’s new models sold out on first day

 

Samsung’s arch rival Apple appears to be the biggest beneficiary of the Note 7 tragedy. The first batch of pre-orders for the iPhone 7 and iPhone 7-plus in Korea sold out on the first day. Mobile carrier KT said it sold all 50,000 units within the 15 minutes. Another major carrier, SK Telecom, says its first round of pre-orders were all snatched up within 20 minutes and its second batch within an hour. Market watchers say Samsung’s lack of a substitute for the Note 7 could be driving consumers to Apple’s latest release.

The iPhone 7 series comes in five colors, and carries a price tag of roughly 770 U.S. dollars and about 900 dollars for an iPhone 7 plus in Korea. They’ll hit the shelves at retailers next Friday.

 

 

갤럭시노트7의 비극으로 삼성전자의 숙적인 애플이 가장 이익을 본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에서 실시한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의 1차 사전예약은 당일 하루 만에 소진되었습니다. KT는 15분만에 예약물량 5만대가 모두 판매되었다고 밝혔습니다. SK 텔레콤도 20분만에 1차예약판매가 마감되었고 2차는 1시간만에 마감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시장분석가들은 삼성의 노트7을 대체할 스마트의 부재가 소비자들을 애플의 최신폰에 몰려들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이폰7은 한국에서 5가지 컬러로 출시되었으며 가격은 약 770달러이며 아이폰7플러스는 약 900달러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애플은 다음주 금요일부터 소매점을 통해 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