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yuan joins U.S. dollar, pound, yen, euro as reserve currency

 

China’s yuan has officially joined the elite club of reserve currencies, marking a milestone for the Chinese government’s campaign for recognition as a global economic power. The yuan on Saturday joined the U.S. dollar, the euro, the yen and British pound in the IMF’s so-called “special drawing rights” or SDR basket, which determines currencies that countries can receive as part of IMF loans.

The People’s Bank of China hailed the inclusion, saying it’s an affirmation of the success of China’s economic development and results of the reform and opening up of the financial sector. The bank added that China will use the opportunity to further deepen economic reforms and open up the sector to promote global growth. The IMF announced last year that it would add the yuan to the SDR basket, so the inclusion is not expected to shake up financial markets.

 

 

중국의 위안화가 엘리트 준비통화 그룹에 정식으로 편입되면서 경제대국으로 인정받기 위한 중국의 노력에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지난 토요일 위안화는 미국 달러, 유로, 엔화, 영국 파운드로 구성된 국제통화기금 (IMF)의 특별인출권(SDR 바스켓)에 편입했으며 국가들이 국제통화기금 (IMF)로부터 론을 받을 때 통화로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중국인민은행은 위안화 편입을 자축하면서 이는 중국의 경제성장, 개혁성과, 금융시장 개방에 대한 성공의 확인이라고 자평했습니다. 또한 인민은행은 중국은 이 기회를 향후 경제개혁 심화와 글로벌 성장을 위한 금융개방 확대에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IMF는 이미 지난해 위안화의 SDR 바스켓 편입이 있을 것을 발표했으며 따라서 이번 편입에 의한 금융시장의 대대적 개편은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