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lectricity consumers face electric bill bombshell despite government’s 20% rate cut

It definitely seems better out there than in here. Our Lee Jeehyun live from Cheonggyecheon Stream in central Seoul. Now, soaring temperatures have translated to more power usage, obviously with more turning up the AC. Once again, it’s brought the country’s cumulative billing system for electricity into the spotlight.  Despite the government’s decision to provide a rate cut on household utility bills for the summer, some are already feeling the pain in their pockets. Here’s Oh Jung-hee.

The government provided some temporary relief this summer with a rate cut of 20-percent on electric bills between July and September. But despite that, Korean households now face a bombshell of a bill. Some will have to pay up to three times the usual charge though they used only double the amount of electricity. Korea’s electricity usage has hit an all-time high this year as households kept air conditioning on for longer to cope in this exceptionally hot, tropical summer.

Feeling the pain in their pocketbooks, households have criticized the country’s billing system in recent years. The country’s electric utility,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or KEPCO, divides billpayers into six groups by their usage, charging more to those who use more power. This leads to a twelve-fold difference in charges between those who use the most and the least electricity.  The system does not apply to registered businesses.

Economics experts agree with consumers that the cumulative system needs a reform. At a policy discussion held in downtown Seoul on Tuesday, Kim Dae-wook, economics professor at Soongsil University, said Korean consumers pay too much and face higher progressive rates compared to other OECD countries, despite using less electricity on average. Yun Won-cheol, a professor of economics and finance at Hanyang University, on the other hand, argued that a reasonable reform would be allowing multiple electricity providers to compete, instead of maintaining KEPCO’s monopoly.

 

 

거기 밖이 여기 안보다 확실히 나아 보입니다. 서울 중심부에 있는 청계천의 이지현 기자였습니다. 치솟는 기온으로 전력 소모량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에어컨을 많이 켜서 그런데요. 이에 한국의 전기 누진세 제도가 다시 한 번 주목을 받았습니다. 올해 여름 전기요금을 인하하겠다는 정부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이미 일부 국민들은 가계 부담을 느끼고 있습니다. 오정희 기자입니다.

정부는 올해 여름 7월에서 9월사이의 전기요금을 20% 인하하는 한시적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구들은 전기요금 폭탄을 맞았습니다. 일부 가구는 평소보다 단지 2배정도 전기를 더 사용했지만 통상요금보다 세배 많은 전기요금을 내야 합니다. 올해 유난히 더운 여름 불볕 더위에 견디기 위해 평소보다 에어컨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한국의 전기사용량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기세 부담이 늘어나면서 최근 몇 년 동안 국민들의 전기요금제도에 대한 비난이 거세졌습니다. 한국전력공사(KEPCO)는 사용량에 따라 전기요금을 6단계 나눠 더 많이 사용하는 가구에게 전기세를 더 부담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가구와 가장 적게 사용하는 가구의 전기요금은 12배 차이가 납니다. 전기누진세 제도는 사업자에게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경제 전문가들도 누진세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지난 화요일 서울 중심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김대욱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 소비자들이 다른 OECD국가들과 비교하여 평균보다 적은 전기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너무 많은 전기세를 부담하고 높은 누진세율을 적용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윤원철 한양대 경제금융학과 교수는 한전의 독점공급 대신에 다수의 전력판매사업자가 경쟁할 수 있게 하는 합리적인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