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dds 298,000 jobs in July y/y

Despite a slight improvement in Korea’s job market in June, job growth slowed again last month. This as Korea’s corporate restructuring drive kicks in, especially in regions where the country’s major shipbuilders are located. For a breakdown of the numbers, Kim Min-ji reports.

Korea’s job market showed weak growth in July. Statistics Korea says the country added 298,000 jobs last month from a year ago, bringing the total number of employed to over 26-point-six million. July’s figure marks a slowdown from June — when the figure picked up to the 300,000 level for the first time in three months.

“The slowdown comes on the back of a decline in the manufacturing sector. It saw a dip of 65,000 workers—falling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This is due to slowing exports, as well as a slump in the shipbuilding and automobile industries.”

The government’s ongoing corporate restructuring drive is also taking a toll on certain industries. Korea’s shipbuilding hubs, the focus of the restructuring drive, saw their jobless rates go up last month. However, in a glint of light, the youth employment rate edged up to 43.6 percent, while the youth jobless rate was nine-point-two percent, down from ten-point-three percent in June.

The government has vowed to boost job creation and cushion the impact of the corporate restructuring drive, through a budget supplement worth roughly ten billion U.S. dollars. However, experts have downplayed the potential benefits, saying it’s unlikely to bring about a huge improvement in the job market. They urge the government to implement more substantial measures to create better quality jobs.

 

 

6월 한국의 고용시장이 소폭 호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일자리 증가세는 둔화되었습니다. 이는 특히 국내 주요 조선사들이 위치한 지역에서의 한국기업들의 구조조정 드라이브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입니다. 김민지 기자가 자세한 내용을 보도합니다.

7월 한국의 고용시장은 약한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한국통계청은 전년 전월 대비 298,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었으며 전체근로자수는 2천6백6십만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7월의 수치는 석 달 만에 처음으로 300,000 수준으로 회복된 6월에 비해 둔화되었습니다.

“이 같은 둔화는 제조업 침체 때문입니다. 4년만에 처음으로 65,000명의 인원이 감축되었습니다. 수출둔화를 포함해 조선 및 자동차 업계의 불황 때문으로 보입니다.”

정부의 지속적인 구조조정 드라이브는 또한 특정 업계에 큰 타격을 주었습니다. 구조조정드라이브가 집중된 한국 조선업 허브의 실업률이 지난달 올랐습니다. 하지만 불행 중 다행으로 청년고용률이 43.6%로 상승했으며, 6월 10.3%였던 청년실업률이 9.2%으로 떨어졌습니다.

정부는 약 100억 달러에 달하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업구조조정 드라이브 영향을 완화하겠다고 공언한바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그러한 시행이 고용시장을 큰 폭으로 개선할 가능성은 적으며 잠재적인 이득은 낮을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더 실질적인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