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xit’ to have limited impact on Korea’s real economy

 

Amid uncertainty and plunging figures—the country’s economic and financial policymakers held emergency meetings throughout the day to gauge the potential fall from the Brexit decision. But many seem to agree it will have limited impact on Korea’s real economy. Kim Min-ji reports.

The Korean government vowed to do all it can to stabilize the market. Vice Finance Minister Choi Sang-mok made the announcement on Friday during an emergency meeting with other financial authorities to discuss the possible fallout from the UK’s exit from the European Union. Choi said authorities will closely watch the currency market and foreign capital outflows to reduce volatility in the local market.

“We will closely monitor the situation and take necessary measures, including smoothing operations. We will also step up policy coordination with related ministries to prevent the impact spreading to the real economy.”

The general consensus is that Brexit will have limited impact on the country’s real economy. For one, Korea has strong fiscal soundness, huge current account surplus and foreign reserves to deal with the situation unfolding in Europe. On top of that, the UK hasn’t been a big trading partner of Korea. Korea’s exports to the UK came to 7.4 billion U.S. dollars last year—accounting for only 1.4 % of the country’s total outbound shipments.

“The UK will have at least two years to negotiate terms with the EU and during that time the tariff cuts which Korea benefited from in the U.K. will continue to take effect. The concern is, however, if negative sentiment takes a toll on the British economy, which could weigh on the global economy.”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Saenuri Party also said Brexit will not be a factor they consider when revising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outlook or drawing up an extra budget. They noted that while the British vote to leave the EU will impact the domestic financial market in the short run the damage will contract down the line.

 

 

불확실성과 수치급락의 분위기 속에서 한국의 재정부 정책관련자들이 브렉시트 결정에 대한 잠재적 위험을 가늠하기 위해 종일 긴급회의를 가졌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실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는 시각이 다수였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시장안정을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은 지난 금요일 재정부 관계 기관과의 긴급 회의에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인한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 차관은 국내시장의 변동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환시장과 외국 자본 유출에 대해 면밀히 주시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면서 스무딩 오퍼레이션 (미세조정)을 포함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또한 실물 경제에 대한 충격을 예방하기 위해 관련 부처와의 정책 협조를 강화하겠습니다.”

브렉시트의 한국 경제에 대한 충격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일단 한국은 재정이 건전하며, 많은 경상수지흑자와 현재 유럽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외환 보유액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한국에 있어서 영국은 교역국으로서 비중이 적은 편입니다. 지난해 한국의 대영 수출은 740억 달러로 한국 전체 수출의 약 1.4%를 차지합니다.

“영국은 EU와 협상을 마무리하려면 적어도 2년의 시간은 소요될 것이며 그 기간 동안 한국이 영국과의 교역에서 받고 있는 관세혜택은 계속 유지될 것입니다. 하지만 영국 경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커진다면 글로벌 경제에 대한 부담 또한 가중될 것입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브렉시트로 인한 경제성장 전망 수정이나 추가 예산 편성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의 EU를 탈퇴 하기로 한 투표 결과는 단기적으로 국내금융시장에 영향을 주겠지만 이에 대한 피해는 급격히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