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s spend less time working but leisure time remains the same

 

Korea was long known as a country where starting early and finishing late meant progress and the country developed rapidly. The nation, now among the top twelve biggest economies in the world greater focus is being placed on the quality of life which translates to fewer hours on the job. But, is that the case on the ground for the average Koreans? How many hours a week do you spend enjoying leisure activities? Stats are out and our Kim Hye-sung helps us read between the lines.

For many Koreans, an eight-hour work day is now the norm. Government-run Statistics Korea says from 1999 to 2014, the amount of time Koreans spent on average doing office and housework fell to just below eight hours. The figure stood at nearly nine hours in 1999.

Meanwhile, the time people need to sleep, eat and do other personal maintenance increased by an hour from ten hours and 18 minutes to eleven hours and 14 minutes. Statistics Korea says leisure time changed little during the same period. Changes in government policies appear to have contributed to the work-life shift.

“Korea’s Labor Standards Act cut mandatory working hours from 44 to 40. And the Korean government has been implementing various policies to cut working hours to help improve peoples’ quality of life and health.”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adult women do three hours more of housework a day than men. But men are helping out a bit more than the past. In 2014, men spent 14 minutes more helping out around the house than they did in 1999 and women spent 33 fewer minutes on chores at home.

“More women are joining the labor force these days, so the traditional perception of gender roles is changing and more men are helping with housework.”

Amid Korea’s changing society, the trend of decreasing working hours is expected to continue.

 

한국은 오랫동안 아침 일찍부터 밤늦게까지 일하는 나라로 알려졌으며 그로 인해 빠른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이제 세계 12위의 경제규모를 가지게 된 한국은 삶의 질에 크게 초점을 맞추고 있고 이는 곧 근무시간의 감소라 바꿔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사실이 모든 한국인들에게 해당되는 것일까요? 일주일에 몇 시간씩 여가 활동에 투자하시나요? 김혜성 기자에 이에 대한 통계에 대해 자세한 보도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많은 한국인들에게 있어서 하루 8시간 근무는 이제 당연한 것입니다. 한국통계청의 1999-2004년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들이 직장 혹은 가사일에 평균적으로 소비하는 시간은 8시간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99년 조사에선 거의 9시간이었습니다.

반면에 사람들이 수면, 식사 등 개인적인 일에 쓰는 시간은 10시간 14분에서 11시간 18분으로 한 시간 정도 늘어났습니다. 같은 기간 동안 여가 활동 시간에도 약간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정부정책변화도 직장생활의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의 근로기준법 덕분에 근무시간이 44시간에서 40시간으로 감소했습니다. 또한 한국정부는 사람들의 삶의 질과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근무시간을 줄이는 다양한 정책을 실행해 왔습니다.”

한국통계청에 따르면 성인 여성은 남성보다 하루에 3시간 이상 더 집안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남성은 과거보다 집안일을 더 도와주고 있습니다. 2014년 조사에 따르면 남성은 1999년보다 약 14분을 더 집안일을 도와주는데 사용하며 여성은 가사일에 있어 33분 더 적은 시간을 쓰고 있습니다.

“최근 점점 많은 여성이 노동인구에 참여함에 따라 전통적인 남녀 역할에 대한 인식이 바뀌면서 많은 남성들이 집안일을 돕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