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umer price index gains 1.3% on-year

Consumer prices in February recovered from slower growth the month before with the inflation rate back up in the one-percent range. In particular, it seems fruit and vegetable prices have risen due to bad weather and a major holiday. Our Oh Soo-young has the numbers.

Korea’s consumer price growth saw a rebound last month, after tumbling into the zero-percent range in January. Statistics Korea data shows that February prices picked up 1.3 percent from the year before and 0.5 percent from the month before.

The agency says the reason for the pick-up was due to a drop in fresh food production because of the cold weather, coupled with higher demand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Prices of fresh foods including fish, clams, fruit and vegetables surged nine-point-seven percent from the year before the biggest jump since January 2013.

Services also became more expensive climbing to 2.4 percent. With that, the price rise in February exceeded market expectations that the monthly inflation rate would fall between 0.9 and 1 percent. And although that means Korea’s inflation rate is inching closer to the central bank’s target rate of 2 percent, experts say that does not necessarily signal the economy is gaining momentum.

“Temporary factors pushed up prices last month, so it will still take time for the country to actually reach the target inflation rate.”

The expert also pointed out that consumer confidence in the country’s economy is lacking. Consumer sentiment sank to an eight-month low in February, hitting 98 on the index. A reading below 100 indicates consumers are feeling pessimistic about the economy.

 

 

2월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물가상승률에 힘입어 지난달의 저성장 궤도에서 벗어나 1%대로 복귀했습니다. 특히 악천후 및 설 연휴로 농산물 가격이 많이 올랐습니다. 이 수치에 대해 오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소비자 물가가 지난 달부터 반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 1월 0%대로 곤두박질 친 이후입니다. 한국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1.3% 상승했고, 전월대비0.5% 상승했습니다.

통계청은 회복세 원인으로 한파에 따른 신선식품의 공급 물량 감소와 더불어 설 연휴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어패류 및 청과물 등의 신선식품 가격은 2013년 1월 이후 가장 크게 증가한 9.7%를 기록했습니다.

서비스 비용도 2.4% 오르면서 덩달아 상승했습니다. 2월 물가상승이 시장 기대치를 넘었지만 월별 물가상승률은 0.9-1%대로 떨어질 것입니다. 이는 물가상승률이 한국은행의 물가안정목표인 2%에 근접한 것이지만 전문가들은 경제가 성장동력을 얻었다는 신호로 보기에는 충분치 않다 말합니다.

“지난달 일시적인 요인으로 물가가 상승했지만 실질적인 물가상승률 목표에 도달하려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는 또한 국가의 경제에 대한 소비자 신뢰가 부족함을 지적했습니다. 지난 2월 소비자 신뢰지수는 98을 기록하면서 8개월째 낮은 지수를 보이고 있습니다. 소비자신뢰지수가 100이하면 소비자들은 현 경제상황을 부정적으로 인식한다는 뜻입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