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provocation unlikely to impact S. Korean market but global uncertainties could

 

With lingering uncertainties at home and abroad, South Korean shares were in for a hit, on the first day of trading after the long holiday weekend. While officials say North Korea′s latest provocation is unlikely to have much of an impact on the local market, external risks could. Kim Min-ji takes a closer look.

The South Korean market was no exception to the global market downturn, feeling the impact of a series of internal and external risks that emerged over the extended holiday period. On the domestic front, North Korea launched a long-range missile on Sunday, and in response, South Korea suspended all operations at the inter-Korean Kaesong Industrial Complex a major source of income for the communist state.

While the general consensus is that the North′s latest provocation had a limited impact on the local financial market, the poor health of the global economy is dealing it a significant blow.

″In Seoul, the benchmark KOSPI closed sharply lower, shedding almost three percent on its first day of trading follow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Meanwhile, the Korean won closed at 1,202 won against the U.S. dollar, weakening by roughly three-tenths of a percent.

″The local bourse hasn′t been able to avoid the global market volatility seen during the holiday break. There′s growing negative sentiment against global stimulus policies, for example, Japan′s minus interest rates, as they haven′t been able to prop up the economy.″

Major stock markets around the world, especially Japan, have also recently lost ground. The benchmark Nikkei lost over seven percent over two days. On Thursday, Hong Kong′s Heng Seng, which reopened after the holiday break, also shed more than four percent at one point.

South Korea′s finance ministry said it′s keeping a close eye on local and global markets, and vowed to convene a market review meeting every day until conditions show signs of stabilization.

 

지속되는 국내외 불확실성 때문에 설 연휴가 끝난 후 한국 주식시장의 개장 첫 날 타격은 이미 예정된 것이었습니다. 관계자들은 북측의 최근 도발이 국내 시장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은 반면에 외부 위험요소들이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민지 기자기 자세히 보도합니다.

한국 시장도 글로벌 경기 침체에서 예외가 될 순 없었습니다. 설 연휴 기간에 연이어 등장한 대내외 악재의 충격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국내에서는 일요일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한국은 이에 대응해 북한의 주요 수입원인 개성공단 가동을 전부 중단했습니다.

북한의 최근 도발은 한국의 금융시장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쇠약해진 세계경제는 금융시장에 큰 타격을 주었습니다.

“서울의 코스피 기준 지수는 설 연휴 이후 거래를 재개한 첫날 3% 가까이 급락하며 장을 마감했습니다.”

그 사이 원.달러 환율은 약 0.3% 정도 떨어진 1,202원에 마감했습니다.

국내 증시는 설 연휴 동안 보여진 글로벌 시장의 변동성을 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세계의 부양정책들에 대해서 부정적인 정서만 커져가고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일본의 마이너스 금리가 있는데 이런 정책들이 경제를 받쳐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세계 주요 증시, 특히 일본의 주식시장도 약세를 보였습니다. 니케이 기본 지수는 이틀 동안 7%이상 급락했습니다. 설 연휴 이후 목요일 개장한 홍콩의 항셍지수도 한 번에 4% 이상 급락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국내외 시장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 밝혔으며 시장이 안정화 조짐을 보일 때까지 매일 시장분석회의를 소집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