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rinking working-age population hurting Chinese economy

 

China’s economic slowdown has been well-documented, as have the reasons for it. One of the driving forces behind China’s explosive growth over the past couple of decades has been its gigantic workforce. But those golden days appear to be over as our Park Jong-hong reports.

For the first time in a quarter-of-a-century, China’s economy failed to grow more than seven percent last year. For years, China has been propelled by a vast source of cheap workers unmatched anywhere in the world.

But times are changing. In fact, the Chinese Academy of Social Sciences says China’s so-called “demographic bonus” is over. Demographic bonus refers to a country’s economic growth potential when the working-age population is larger than the non-working-age of 14 and younger, and 65 and older.

In 2013, China’s working-age group peaked at more than one billion, but since then, the figure has been heading south. By contrast, the number of elderly Chinese is rising fast. Their number surged by more than 12 million over the course of two years to nearly 144 million in 2015.

The trend is adding to concerns about the slowdown in China. Some global investment banks forecast China’s growth will slip below six percent this year. The slowdown is already impacting the Korean economy, which is heavily dependent on exports to China. Korea’s working-age population is also projected to contract due to the nation’s chronically low birthrate. Based on figures from Statistics Korea, the number will peak at 37 million this year.

But it’ll start to sharply decrease from 2020 when the baby-boomer generation enters post-retirement. Some experts say the aging trend combined with slowing domestic consumption and uncertainties overseas means Korea’s future growth potential looks dim. Moody’s forecasts Korea’s growth rate next year will be around two-and-a-half percent, on par with that of the United States and Britain.

 

 

중국의 경제 침체는 원인이 분명하기에 이미 잘 분석되고 있습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계속되었던 중국의 폭발적 성장 뒤에는 거대한 노동력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박종홍 기자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전성 시대도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중국경제는 지난 25년만에 처음으로 성장률 7% 를 달성하는데 실패했습니다. 그 동안 중국은 세계 어떤 곳도 견줄 수 없는 값싸고 풍부한 노동력으로 고도성장을 이룩했습니다.

하지만 시대는 바뀌었습니다. 중국의 사회과학원은 중국의 ‘인구보너스’가 사실상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인구보너스는 한 국가의 경제성장잠재력으로 생산가능인구가 비생산인구 (14세이하 및 65이상 인구) 보다 많은 경우를 의미합니다.

2013년 중국의 생산가능인구는 10억을 넘어 정점에 이르렀지만 그 이후 수치는 감소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중국의 고령인구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지난 2년동안 고령인구는 1천2백만명을 넘어섰으며 2015년은 거의 1억4천4백만에 달했습니다.

이 같은 고령화 현상은 중국경제둔화에 대한 우려를 더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투자 은행들은 올해 중국 성장이 6%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중국경제침체는 대중 수출에 크게 의존하는 한국경제에 이미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고질적인 저출산율 문제로 한국의 생산가능인구도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의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생산가능인구를 3천7백만으로 정점을 찍을 예정입니다.

하지만 베이비붐세대가 은퇴하는 2020년부터 한국의 노동인구는 크게 감소할 것입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고령화 현상 및 국내소비감소를 포함한 대외 불확실성으로 한국의 미래성장잠재력이 어두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무디스는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이 미국 및 영국과 비슷한 수준인 약 2.5%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